콘텐츠바로가기

유명 女연예인들, 최대 3500만원 받고 美 원정 성매매

입력 2016-03-04 14:02:51 | 수정 2016-04-21 13:00: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름만 대면 알만한 유명 여성 연예인들이 미국까지 건너가 수천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41)씨와 직원 박모(34)씨를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나머지 알선 브로커, 성매매 여성과 성매수 남성들은 불구속 입건했다.

강 씨 등은 지난해 3월부터 5월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는 한국인 사업가 A(45)씨에게 연예인 B(29)씨를 비롯한 여성 4명을 소개했다.

이들은 미국 현지 호텔에서 한 차례에 적게는 1300만원에서 많게는 3500만원을 받고 총 3차례 성관계를 했다.

특히 B씨는 이름만 말해도 누구나 알만한 연예인이며, 나머지 3명은 연예인 지망생, 단역 배우 출신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적으로 형편이 좋지 않은 여성 연예인 등에게 접근해 수백만원의 돈을 빌려주고 이를 변제해주겠다며 성매매를 유혹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