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지원, 외모 망언? "연기 모니터 할 때마다…" 불만 토로

입력 2016-03-04 15:05:47 | 수정 2016-03-04 15:07: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지원/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김지원/ 사진 = 한경DB


배우 김지원이 '구르미 그린 달빛' 여주인공 제의를 받은 가운데, 과거 자신의 외모 콤플렉스를 언급한 것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한 김지원은 "귀가 콤플렉스다. 당나귀 귀처럼 생겼다. 뾰족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지원은 "연기 모니터를 할 때도 귀만 보인다"며 "평소 머리를 안 묶거나 큰 모자를 쓰는 등 귀를 가리는 헤어스타일을 선호한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4일 한 매체는 김지원이 KBS 새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여주인공으로 물망에 올라 박보검과 호흡을 맞추게 될 것이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