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승준, 병역기피 부인 "가겠다고 말한 적도 없는데…"

입력 2016-03-05 10:11:43 | 수정 2016-03-05 10:19: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승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승준



가수 유승준 측이 자신의 병역기피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4일 서울행정법원에서는 가수 유승준이 지난해 LA 총영사관 총영사를 통해 제기한 사증발급거부 취소소송에 대한 첫 번째 변론기일이 열렸다.

이날 변론에는 입국이 불가능한 유승준 대신 그의 부친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유승준 측은 "유승준이 2002년 입국금지를 당했지만, 그 이유와 금지가 풀리는 시기조차 통보받지 못했다. 14년간 명확한 자료도 없이 외국에 머무르고 있다"며 입국금지 조치를 풀어줄 것을 간청했다.

유승준 측은 "당시 병역기피 목적이 없었다"며 "오히려 국민 감성을 건드리는 여론 보도 등으로 사실과 다르게 퍼진 루머가 너무나 많았고 유승준에겐 제대로 된 발언 기회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승준은 '군대에 가겠다'고 공언한 적도 없었음에도 잘못된 언론 보도로 거짓말을 한 사람이 돼 버렸다. 또 '군 홍보대사'를 맡은 적이 없음에도 잘못 알려진 정보로 인해 역시 '뻔뻔한 사람'이 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LA 총영사 측은 "유승준이 일본 공연을 마친 후 '가족에게 인사를 하러 가겠다'고 말하고 미국으로 떠난 후 미국국적 신청, 한국국적 상실 신청을 냈다. 그리고 그 다음날에 한국에 들어오려고 한 것"이라며 "병역기피 목적이 확실하다"고 반박했다.

한편 유승준은 2002년 1월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 기피 논란에 휩싸였다. 비난 여론이 들끓자 법무부는 유승준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내렸고, 유승준은 이후 14년간 한국 땅을 밟지 못하고 있다.

유승준의 다음 재판은 다음달 15일 오후 4시에 열릴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