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임상아, "딸에게 너무 미안하다"

입력 2016-03-05 13:55:08 | 수정 2016-03-05 14:0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임상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임상아



'사람이좋다' 임상아가 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5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임상아가 출연해 미국과 한국을 오가는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사람이좋다'에서 임상아는 올해 12살인 딸 올리비아와 함께 식사를 했다.

10년 간의 결혼생활을 정리한 임상아는 엄마와 아빠 쪽을 오가며 생활하고 있는 딸에게 미안한 감정을 드러냈다. 임상아는 "딸에게 너무 미안하다. 엄마, 아빠 모두 정말 최선을 다해서 아이와 좋은 시간,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임상아의 딸 올리비아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찾았다. 학창시절 무용을 전공한 임상아의 뒤를 똑같이 걷게 된 것이다. 임상아는 "딸이 무용 레슨을 하고 집에 와서 동작을 보여준다. 내가 학교 다닐 때 다 했던 것들이다. 기분이 정말 이상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