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야권통합 거부 "불꽃 다시 살리겠다"

입력 2016-03-05 15:18:27 | 수정 2016-03-05 15:2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국민의당이 야권 통합 제안을 거부했다.

국민의당이 4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의 야권 통합 제안에 대해 거부의 뜻을 밝혔다.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와 김한길 선대위원장 등 소속 의원들은 이날 마포 당사에서 열린 의총-최고위원회 연석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결론을 내렸다.

안철수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잘 정리됐다. 더 이상 통합에 대한 논의는 불가하다고 모두 결론을 내렸다"며 "이견은 없었다. 이번을 계기로 해서 우리의 불꽃을 다시 살리자는 각오를 다지게 됐다"고 밝혔다.

천정배 대표도 "안 대표 말씀 그대로다. 오늘은 이른바 통합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며 "큰 이견 없이 통합 논의는 불가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김한길 위원장은 "많은 의원들이 뜨거운 토론을 했다. 많은 고민들이 있었다"며 "이 토론은 오늘로 끝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안철수 대표는 당사를 빠져나가면서 '향후 선거 연대를 재논의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오"라고 했고, '수도권의 경우 선거 연대에 문을 열어뒀다는 해석이 나올 수 있다'는 질문에도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천정배 대표와 김한길 위원장 등은 여전히 일부 선거 연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의 불씨는 남아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