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시민에 애원 "가시면 안 된다"

입력 2016-03-05 19:48:37 | 수정 2016-03-05 19:48: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가 고민상담에 나섰다.

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나쁜기억 지우개'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무한도전'에서는 시민들의 나쁜 고민들을 지워주겠다는 취지로 방송이 진행됐다.

먼저 무한도전 제작진은 텐트를 설치했는데 사람들이 의외로 들어오지 않았다. 마스크를 쓰고 천막에 앉아있던 박명수는 사람들이 안온다고 투덜거렸고 그때 한 여성이 들어왔다.

이 여성은 단번에 박명수를 알아챘고 '무한도전' 촬영임을 인식하고 나가려 했다.

이에 박명수는 "저 분량이 없어요. 가시면 안돼요. 첫 손님이신데"라며 여성을 잡았고 이어 " 누구나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기는 힘들어요"라고 애처로운 모습을 보여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