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저녁시간 4시로 바꿔야한다"

입력 2016-03-05 21:58:58 | 수정 2016-03-05 21:58: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박명수의 제안에 돌직구를 날렸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봄날은 온다-시청률 특공대' 특집을 맞아 예능 춘궁기 대비 대책을 논의하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은 "1년의 농사를 결정짓는 중요한 시기"라며 '무한도전' 멤버들과 시청률을 지키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박명수는 "가족끼리 외식하러 갈 시간 아니냐"며 무한도전 본방송 시간에 불만을 표시했다. 이어 "써머타임 제도를 도입해 저녁시간을 4시로 바꿔야한다"고 강력하게 제안했다.

"점심은 한 끼 건너뛰어도 견딜만 하다"고 말하는 박명수에 유재석은 "박명수씨는 세 끼 드시면서 다른 분들은 두 끼 드시라는 말씀이냐"고 물었다. 이어 "그런 나쁜 3끼가 어디 있느냐"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