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굳세어라 안철수? 기자회견서 "광야에서 죽어도 좋다" 야권통합 거부 의지 강조

입력 2016-03-06 11:25:56 | 수정 2016-03-06 13:43: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철수 기자회견
안철수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안철수 "죽는다면 이 당에서 죽겠다" 국민의당 야권 통합 거부…독자노선 고수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야권 통합 제안에 대해 강하게 거부 의사를 표명했다.

6일 안철수 대표는 마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의 야권 통합 제안에 대해 '진정성 없는 제안'이라 규정하며 거부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야권통합으로 의석을 몇 석 더 늘릴 수 있어도 정권교체에 대한 희망은 없다"면서 "원칙없이 뭉치기만 해서는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당과 저는 광야에 있다. 저를 포함해 모두 이 광야에서 죽을 수도 있다. 그래도 좋다"라고 말했다.

또 "내가 국회의원을 한번 더 하는 것보다 대한민국 정치가 바뀌는 것이 중요하다"며 "죽는다면 이 당에서 죽겠다'라는 각오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