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독수리 에디' 휴잭맨 "관객이 100% 즐길 영화"…내한 기자간담회 성황리 개최

입력 2016-03-07 15:07:24 | 수정 2016-03-07 15:07:24
글자축소 글자확대
휴 잭맨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휴 잭맨 / 사진 = 변성현 기자


영화 '독수리 에디' 출연진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7일 오전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독수리 에디' 내한 기자간담회에서는 한국인에게 친숙한 배우 휴 잭맨과 배우 출신 감독이자 매튜 본 감독의 신뢰를 얻은 덱스터 플레쳐 감독의 만남이 성사됐다.

'독수리 에디'팀은 아시아 투어의 첫 번째 나라로 대한민국을 방문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예상치 못한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한 태런 에저튼을 대신해 영화를 연출한 덱스터 플레쳐 감독과 휴 잭맨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날 휴 잭맨은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라는 익숙한 한국어로 언론 매체에게 첫 인사를 했다. 이어 "10년 전부터 한국과 인연이 있었는데 올 때 마다 기분이 좋고 항상 기쁘게 방문하고 있다"고 전했다.

덱스터 플레쳐 감독은 "첫 방문이지만 정말 놀랍다. 흥분된다"고 들뜬 소감을 밝혔다. 안타깝게 오전 일정에 참석하지 못한 태런 에저튼에 대해 휴 잭맨은 "영화를 촬영하기 전에 뉴욕에서 만났는데 굉장히 멋진 배우라고 생각했다. 개방적이고 재밌고 연기를 사랑하고 즐겁게 연기하는 배우였다"며 "태런은 대성할 스타라고 생각했는데, 진짜 대스타가 됐다"고 감탄했다.

덱스터 플래처 감독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덱스터 플래처 감독 / 사진 = 변성현 기자


'독수리 에디'에 대해 휴 잭맨은 "배우들이 즐겁게 즐긴 만큼 관객들도 100% 즐길 영화"라며 "호주에 살기 때문에 스키점프를 접할 기회가 없었다. 영화를 통해 알게 된 스키점프는 우아하고 아름다운 스포츠였다"고 말했다. 덱스터 플레쳐 감독은 "영화를 촬영 하기 전 '스키점프' 소재 영화들을 찾아 봤는데 한국의 '국가대표'가 유일했다. 영화 굉장히 재미있게 봤다. '독수리 에디'는 또 다른 재미와 감동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국 홍보대사로서 활발한 활동을 해온 휴 잭맨은 평창 올림픽 소식도 놓치지 않았다. 그는 "'독수리 에디'는 소외된 약자의 이야기지만 따뜻한 감동이 있다. 보신 분들은 눈시울을 적실 감동의 영화다"라며 "즐겁고 자랑스럽게 촬영했다. 관객들 또한 2년 후 열리는 평창 올림픽을 염두에 두고 영화를 본다면 감동 받을 것"이라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한편 '독수리 에디'는 열정만큼은 금메달급이지만 실력미달 국가대표 에디(태런 에저튼)와 비운의 천재코치 '브론슨 피어리'(휴 잭맨)가 펼치는 올림픽을 향한 유쾌한 도전 플레이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4월 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