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이방원 유아인, 조영규 죽음에 분노 폭발…'소름 연기'

입력 2016-03-08 08:16:45 | 수정 2016-03-08 08:16: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육룡이 나르샤 이방원, 조영규 죽음에 분노 폭발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의 분노가 폭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 45회 방송분에서 유아인은 이방원의 모습을 미묘하고도 긴장감 있게 그려냈다.

이날 이방원은 정도전의 요동 정벌 계획을 알고 깊은 상념에 휩싸였다. 무엇보다 이방원을 괴롭힌 것은 명나라의 힘을 빌린 자신과 달리 정도전은 직접 맞설 준비를 하고 있던 것이었다.

어려서부터 그 누구의 도움 없이 스스로 힘을 키운 이방원이었다. 그렇기에 정도전의 한 방은 이방원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이어 이방원은 평소 하지 않았던 행동들로 의아함을 자아냈다. 정도전에게 한약을 지어 건네고, 세자에게 벼루를 선물하는 등 이방원의 행보는 의중을 알 수 없기에 더욱 이상했다. 또한 이방원은 사병 혁파를 선언한 정도전 앞에서도 예상과 달리 차분한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둘도 없는 수하 조영규(민성욱 분)의 죽음은 이방원의 결심을 굳히게 만들었다.

이방원의 이상한 행동들은 모두 답을 찾기 위한 과정이었다. 자신이 정도전과 세자를 죽일 수 있을지, 직접 얼굴을 보고 확인하고 싶었던 것이었다. 이방원(유아인)은 무휼(윤균상 분)에게 "방석이와 정도전을 죽여야겠다"고 말하며 슬픈 미소를 내비쳤다.

이방원(유아인)은 조영규의 죽음을 알게 된 뒤 눈물을 쏟아내는 모습부터 자신의 결심을 무휼에게 전하는 모습까지, 숨소리 조차 연기하는 듯한 유아인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TV 속으로 빨려 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