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소영 "연예인 이전에 빅뱅 팬, 공연 즐기지 못해 속상했다" 의뭉스러운 사과문

입력 2016-03-08 09:49:36 | 수정 2016-03-08 10:19: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소영 사과 /사진=한경DB, 유소영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유소영 사과 /사진=한경DB, 유소영 인스타그램


배우 유소영이 빅뱅 콘서트에서 일부 팬을 저격한 글을 SNS에 올린 부분에 관해 사과했다.

유소영은 오늘(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제가 며칠 전에 올린 글과 사진으로 인해 논란이 생겨 글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글을 통해 당시 상황을 전했다. 유소영은 "시야가 가려 같이 일어나 공연을 즐겼지만, 뒤에 팬분들이 앉아달라 했다. 연예인 이기전에 빅뱅 팬으로 공연을 즐기지 못해 속상했다"고 설명했다.

유소영은 "그러나 그 팬분의 입장을 생각하지 못하고 SNS라는 곳에 사진과 글을 올리게 됐다"고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여기까지가 저의 입장이다. 저로 인해 상처받은 팬분께 사과드린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유소영은 인스타그램에 "콘서트장에서 혼자 이렇게 서있는 건 예의가 아니죠. 뒤에 있는 사람은 어쩌라는 거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