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폭행시비' 에이미, 강제출국 명령에 "난 집이 없어…유승준과 달라"

입력 2016-03-08 17:27:15 | 수정 2016-03-08 17:45: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이미기사 이미지 보기

에이미


미국서 폭행 시비에 휘말린 방송인 에이미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에이미는 지난 2015년 방송된 '뉴스 빅5'에서 강제출국 명령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날 그는 "집도 없고 살 방법도 없고 보험도 없다. 받던 치료도 이어갈 수 없는 처지다. 미국에서 공부했지만 거의 한국에서 살았다"며 자신이 유승준처럼 활동을 위해 한국에 온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미국에는 생활기반이 없음을 알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한국에서 추방된 뒤 미국에서 새로운 삶을 준비하던 에이미가 폭행 시비에 휘말려 4월15일 풀러턴 법원에 출두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