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 한경일, 과거 활동 뜸했던 이유는…“사장님의 노이즈 마케팅”

입력 2016-03-09 05:37:52 | 수정 2016-03-09 05:37: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JTBC '슈가맨'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슈가맨' 방송화면 캡처


가수 한경일이 방송에 자주 출연할 수 없었던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슈가맨’에서는 유희열의 슈가맨으로 가수 한경일이 무대에 올라 ‘한 사람을 사랑했네’를 열창해 환호를 받았다.

이날 한경일은 "왜 갑자기 활동을 중단했느냐"라는 질문에 “정말 열심히 했는데 어느 순간 좀 힘든 일이 생겼다”라면서 운을 뗐다.

이어 “소속사에서 2%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어느 날 갑자기 사장님이 100만원을 주시면서 동해 좀 갔다오라고 했다"면서 "저를 잠적시켜서 노이즈 마케팅을 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고백했다.

한경일은 또 “그 일 때문에 방송 관계자분들에게 낙인이 찍혔다. 섭외도 안 되고, 앨범 내도 반응이 없는 그런 악순환이 계속됐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