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가맨' 규현, 짧은 자숙 끝에 찾아온 '예능 神' 내린 날

입력 2016-03-09 08:09:38 | 수정 2016-03-09 08:09: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규현, '슈가맨'서 쇼맨으로 나서
한경일 '한사람을 사랑했네'로 1승
기사 이미지 보기

'슈가맨' 규현, 한경일 '한사람을 사랑했네' 열창

슈퍼주니어의 멤버 규현이 예능감과 발라더로서의 자존심을 되찾았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에는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슈퍼주니어의 멤버 규현과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위너의 멤버 강승윤,송민호, 남태현이 국내 최대 기획사의 자존심을 건 대결을 펼쳤다.

위너의 등장에 흥분을 감추지 못한 산다라박은 “내 동생들, 내 새끼들이 나와 기쁘다”며 YG 라인의 후배를 응원했다.

선배의 응원을 받으며 기세등등하게 등장한 위너와는 달리 얌전하게 등장한 규현은 “제가 자숙 중이다”라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여 상반되는 분위기를 연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자신이 고정으로 출연 중인 '라디오스타'에서 초대 손님인 양세형과의 '축의금 논란'으로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인 것.

이날 공식 '리틀 김구라'로 추대된 규현은 아직 방송에 익숙지 않은 위너에게 예능 상담을 요청받았다.

위너는 개인기가 쉽게 안 나온다며 직접 보여 달라고 요청하자, 유재석은 성시경 모창을 제안했다.

규현은 “내 팬은 싫어하고 성시경 팬도 무시하는 개인기”라고 운을 뗀 후 조심스레 선곡을 부탁했다. 이에 유재석은 망설임 없이 ‘거리에서’를 불러달라고 제안했고, 규현은 “히트곡만 좋아하는 건 여전하시다”고 덧붙이며 성시경 모창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를 본 위너의 송민호가 자신감을 얻어 ‘암살’의 이정재 성대모사를 선보였다.

규현은 이에 질세라 ‘신세계’의 이정재 성대모사로 받아쳐 예능 고수다운 면모를 보였다. 유재석은 시종일관 이어지는 규현의 활약에 “자숙 중인데 성대모사 해도 되냐”, “이럴 거면 대기실에 와서 자숙 중이니 노래만 하고 가겠다고 왜 얘기 했냐”고 덧붙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규현은 이날 예능 뿐만아니라 본업인 가수로서의 면모도 뽐냈다. 그는 한경일의 '한사람을 사랑했네'와의 인연을 전하며 "음악 수업 시간에 이 노래를 해 가수를 꿈꾸게 됐다"며 "인생에 의미있는 곡"이라고 말했다.

돈 스파이크의 편곡으로 재탄생된 규현표 '한사람을 사랑했네'는 10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유희열 팀에게 1승을 더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