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속사포 래퍼' 아웃사이더, 결혼 4년만에 아빠 된다

입력 2016-03-09 08:22:02 | 수정 2016-03-09 08:22: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웃사이더 /O&O(오앤오) 엔터테인먼트)기사 이미지 보기

아웃사이더 /O&O(오앤오) 엔터테인먼트)


래퍼 아웃사이더가 결혼 4년 만에 아빠가 된다.

9일 아웃사이더 소속사 오앤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아웃사이더가 아빠가 된다”고 밝혔다.

현재 아웃사이더의 아내는 일산에 위치한 병원에 입원 중이며 출산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웃사이더는 출산이 임박한 아내의 곁을 지키며 외조에 힘쓰고 있다는 전언이다.

아웃사이더는 지난 2012년3월 31일 3살 연상의 신부와 결혼식을 올렸다. 아웃사이더 아내의 출산 임박 소식이 알려지자 주변 지인들의 많은 축하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속사포 래퍼’ 아웃사이더는 지난 2004년 EP 앨범 ‘Come Outside’로 데뷔 후 2009년 발매한 2집 타이틀 곡 ‘외톨이’로 전 음원차트, 앨범 판매 차트, 라디오, 노래방 차트를 석권한 실력파 가수이다.

한편, 아웃사이더는 지난 2013년 7월 발표한 'Rebirth Outsider'이후오는 4월 컴백을 앞두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