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돌아온 아저씨' 정지훈 vs 윤박, 이민정 쟁탈전의 서막이 올랐다

입력 2016-03-10 09:44:35 | 수정 2016-03-10 09:44: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돌아온 아저씨' 정지훈-이민정-윤박, 삼각관계의 전말은?
'돌아온 아저씨' 정지훈 윤박기사 이미지 보기

'돌아온 아저씨' 정지훈 윤박


배우 윤박과 정지훈이 티격태격 남남케미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겨줬다.

윤박은 SBS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 / 연출 신윤섭)에서 백화점의 엘리트 직원이자 김인권(김영수 역)의 든든한 후배 '정지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분에서 윤박은 정지훈(이해준 역)과 함께 김인권의 죽음을 파헤치며 본격적인 활약을 예고했다.

백화점 점장으로 부임한 정지훈은 아내(이민정)를 따뜻하게 감싸는 윤박을 보며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했다.

윤박은 "점장님이 생각하는 그런 사이 아닙니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정지훈은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윤박은 오해를 풀고 선배의 죽음 뒤에 가려진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정지훈과 함께 김인권 자살 사건 조사에 돌입했다.

이민정(신다혜 역)을 사이에 두고 묘한 질투심을 느낀 두 남자는 진지하게 증거를 수집하다가도 이내 투닥거리는 등 새로운 남남케미에 불을 지폈다.

윤박은 정지훈이 쉴새 없이 약을 올려도 꾹 참고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해내며, 진중한 남자의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돌아와요 아저씨'의 윤박은 극 초반, 이민정의 뒤에서 티나지 않게 그녀를 챙기는 따뜻함으로 주목받았다.

5화부터는 김인권 죽음의 진실을 밝힐 주요 인물로 떠오르면서, 한층 입체적으로 표현될 윤박의 연기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