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기의 김현수…쇼월터 감독 "잘해야 MLB 남는다"

입력 2016-03-10 16:15:07 | 수정 2016-10-26 22:59: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현수. 사진 볼티모어 오리올스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김현수. 사진 볼티모어 오리올스 홈페이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부진에서 헤어나오지 못하자 벅 쇼월터 감독의 어조가 달라졌다.

김현수는 10일 미국 플로리다주 브라이트 하우스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5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으나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그동안 김현수를 두둔해 왔던 쇼월터 감독의 태도 변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쇼월터 감독은 이날 경기 직후 볼티모어 선과의 인터뷰에서 “김현수에게 문제가 있다면 조정하겠다” 며 “잘해야 메이저리그에 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빅리그는 경쟁이 치열하고 봐주는 일도 없다” 며 “냉정한 곳”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수의 부진이 이어진다면 마이너리그에서 시작하게 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김현수는 이날까지 시범경기 21타수 무안타다. 20타수 이상 소화한 타자 가운데 안타가 없는 선수는 김현수가 유일하다. 선구안이 강점으로 꼽혔지만 볼넷은 단 하나도 얻어내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