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송 마을회관 사망사건, 주민 나눠마신 소주서 농약성분 '메소밀' 검출

입력 2016-03-10 14:56:26 | 수정 2016-03-10 14:56: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송 마을회관 주민 나눠마신 소주서 메소밀 검출
청송 마을회관 사망사건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청송 마을회관 사망사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청송 마을회관에서 주민들이 나눠마신 소주에서 농약 성분인 '메소밀'이 검출됐다.

경찰은 10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한 결과 주민이 마시고 남은 소주와 소주잔에서 메소밀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9시 40분께 청송군 현동면 한 마을회관에서 주민 A(63)씨와 B(68)씨가 소주를 나눠마시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A씨는 10일 숨졌다.

당시 마을회관에는 주민 4~8명 가량 있었고 이들은 김치냉장고에 보관된 소주를 멸치와 함께 나눠마시다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이들이 쓰러지자 체한 줄 알고 손을 따는 등 민간요법을 실시하다가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소주병, 음식물 등을 수거해 성분을 감식하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