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세돌과 대국' 알파고의 허점 "사람 흉내 잘 내고 있으나…"

입력 2016-03-10 15:40:03 | 수정 2016-03-10 16:42: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세돌 알파고 대국 중계기사 이미지 보기

이세돌 알파고 대국 중계


"직관과 추론을 잘 흉내내고 있지만 사람만큼은 아니지 않나 싶다."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AlphGo)의 2국이 2시간 40분을 넘어서고 있다.

10일 1시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특별대국장에서 시작된 이번 대국에서 현재까지의 형세는 이세돌 9단이 앞선 상황이다.

중계석에서는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두 번째 대결에 대해 '패싸움'이 관건 이라고 설명했다. 이세돌 9단은 현재까지 평정심을 유지하고 안정적인 대국을 이끌고 있다.

알파고는 형세 판독을해 두지 말아야 할 곳과 둬야할 곳을 판단하고 그 안에서 점들이 결정되면 승리할 확률을 계산, 승률이 높은 곳에 돌을 두는 알고리즘으로 포석을 펼친다.

전문가들은 초반 알파고의 변칙수에 대해 "직관과 추론을 잘 흉내내고 있지만 사람만큼은 아닌 것 같다"며 "매 순간 가장 높은 확률을 계산할 뿐 고수라면 하지 않았을 수를 둔다. 인공지능 시스템이었다면 흔히 보였을 수"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세돌과 알파고의 세기의 대결은 중반을 넘어 종반으로 치닫는 상황이다.



▶ 이세돌 vs 알파고 대결 실시간 중계 보기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