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억' 이기우, '리멤버' 남궁민 뛰어넘을까?…역대급 악역이 온다

입력 2016-03-10 16:37:36 | 수정 2016-03-10 16:3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억 이기우 기억 이기우 /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기억 이기우 기억 이기우 / 사진=변성현 기자


기억 이기우

배우 이기우가 악역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10일 오후 서울 왕십리 디노체 컨벤션에서 tvN '기억'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이기우는 "내 역할은 다른 악역들과 차별점이 있을 것"이라며 운을 뗐다.

이기우는 "영화 '베테랑'과 SBS '리멤버' 때문에 재벌 악역들이 주목을 받아서 큰 부담이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감독님께서 그들과 차별점을 요구하셨다. 나도 다른 악역을 보여주고 싶어서 공부를 많이 했다. 덕분에 자신감이 생겼고 차별화를 둘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기우는 재벌 3세 악역 신영직 역에 대해 "이전 악역들보다는 더 교활하고 계산적인 악역인 것 같다. 그동안 나는 착한 역을 많이 해서 많은 분들이 악역이 안 어울릴 거라고들 하신다. 그게 반전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