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김민석, 신예 오하늬와 영화 '소중한 여인' 캐스팅

입력 2016-03-10 16:56:32 | 수정 2016-03-10 16:56: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민석, 오하늬/ 사진=울림엔터, 매니지먼트 이상기사 이미지 보기

김민석, 오하늬/ 사진=울림엔터, 매니지먼트 이상


태양의 후예 김민석과 신예 오하늬

태양의 후예 김민석이 신예 오하늬와 영화 '소중한 여인'에 출연한다.

김민석은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진구의 총애를 받는 김일병 역으로 출연해 시청자들의 집중 관심을 받고 있다.

영화 '소중한 여인'(가제)이 김혜수, 이선균, 이희준, 최무성의 캐스팅을 확정 지으며 지난 1월 크랭크 인 한 가운데 최근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 김민석, 오하늬의 합류 소식을 전했다.

'소중한 여인'(가제)은 목숨 걸고,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나현정(김혜수)과 그녀에게 발탁돼 밑바닥에서 언더 보스의 위치까지 올라온 임상훈(이선균), 그리고 그들을 상대로 위험한 게임을 시작한 최검사(이희준)를 둘러싼 범죄액션 느와르 영화다. 김혜수와 이선균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함께 캐스팅 된 오하늬는 재철파의 2인자 나현정(김혜수)이 관리하는 곳에서 일하는 에이스 웨이 역을 맡게 됐다. 오하늬는 '무뢰한','쎄시봉' 등 꾸준한 작품 활동을 했으며, 영화는 물론 드라마, 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중인 오하늬는 신선한 마스크와 성숙한 연기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으로 기대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