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박하나 "과거 '역삼동 여신'이었다"

입력 2016-03-11 05:58:39 | 수정 2016-03-11 05:59: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하나가 자신이 과거에 '역삼동 여신'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해치지 않아요’ 특집으로 꾸며져 남궁민 , 박하나 , 조은숙 , 김민경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하나는 과거 카페 아르바이트를 할 당시 '역삼동 여신'으로 불렸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하나는 “역삼동에 회사가 많다. 카페에서 아르바이트 하고 있었는데 커피를 안 시켜도 저를 보러 왔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박하나는 MC를 비롯해 남궁민까지 손님으로 분한 상황극에서 카페 아르바이트 시절 모습을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박하나는 SM엔터테인먼트와 YG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생활을 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이에 MC들이 같이 연습한 연예인을 묻자 박하나는 “SM에서는 소녀시대와 동방신기, YG에서는 연기로 들어갔을 때라 유인나, 고경표가 있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