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아이돌 출신 온유까지 열연하는 드라마, 시청률 높을 수 밖에

입력 2016-03-11 13:24:41 | 수정 2016-03-11 13:2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최고 시청률 28.5%, 육박
'태양의 후예' 시청률 고공행진, 온유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시청률 고공행진, 온유


샤이니의 멤버 온유가 연기 합격점을 받았다.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에서 ‘이치훈’ 역으로 출연중인 온유가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온유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첫 정극 연기에 도전, 흉부외과 레지던트 1년차인 ‘이치훈’ 역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치고 있으며, 해맑고 코믹한 모습부터 진지하고 섬세한 의사로서의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특히, 지난 10일 방송된 ‘태양의 후예’ 6회에서는 강력한 지진에 아비규환이 된 우르크 구조현장에서 사투를 벌이며 두려움과 공포를 경험하는 동시에, 자신의 잘못으로 환자가 죽는 사건이 발생해 괴로움에 빠지지만 이를 극복하고 치료에 전념, 진정한 의사로 거듭나는 등 다양한 변화를 겪는 감정선을 섬세하게 연기해 안방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온유는 의료팀 선배 강모연(송혜교 분)과의 유쾌한 남매케미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냄은 물론,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과 환상적인 호흡으로 드라마 전반의 따뜻한 분위기를 이끌며 극에 활력을 더하는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온유가 보여줄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한편, ‘태양의 후예’ 6회는 28.5%(이하 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