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돌아온 아저씨' 오연서♥이하늬, 女女커플 응원해도 될까요?

입력 2016-03-11 13:37:00 | 수정 2016-03-11 13:3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SBS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연출 신윤섭|극본 노혜영)의 이하늬가 깊은 절망에 빠진 여자와 오연서와의 환상 케미를 모두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돌아와요 아저씨'에서 이연(이하늬 분)이 블랙드레스로 우하하게 제작보고회 참석했다.

하지만 여자 주인공이 바뀐 상황도 모르고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석철(오대환 분)이 파놓은 함정에 빠진 이연은 사람들 앞에서 망신을 당했고 두려움에 한 발짝도 움직이지 못했다.

두려움에 떨고 있는 이연의 모습에 시청자들까지 덩달아 긴장시켰다. 그러나 얼어붙은 이연 앞에 언제나 그랬듯이 번개걸로 변신한 홍난(오연서 분)이 나타났고 이연의 손을 잡고 무대 밖으로 도망칠 수 있었다.

현장에는 이연의 전부인 아들 영찬도 함께 있었지만 다행히 홍난의 기지로 드라마의 한 장면인 줄 아는 영찬을 향해 “엄마 진짜 끝내주지?”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이연의 모성애에 시청자들은 먹먹함을 느꼈다.

이제 새로운 출발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희망을 품었던 이연이기에 충격은 더욱 컸고 갈기갈기 찢긴 대본같이 이연의 마음도 갈기갈기 찢어졌다.

홍난은 분위기를 바꿔보고자 이연에게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었던 ‘송배우만의 스페셜’이 뭐냐고 물었다.

이연은 홍난에게 여러 포즈를 선보이며 조금씩 기운을 차렸다. 둘의 호흡은 역시 대세 女女커플답게 완벽했다. 만능엔터테이너인 이하늬는 여러 표정과 동작을 알려주는 모습을 코믹하면서도 사랑스럽게 표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