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용감한형제, "심하게 사고뭉치였다"

입력 2016-03-12 14:22:01 | 수정 2016-03-12 14:22: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용감한형제가 자신의 과거를 밝혔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더 무지개 라이브’코너에서는 작곡가 겸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나혼자산다'에 출연한 용감한 형제는 사무실에 출근해 일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때마침 소속 배우 송민정이 사무실을 찾았다.

용감한 형제는 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도 송민정의 얼굴을 쳐다보지 못했다.

이에 용감한 형제는 “여자한테 약하다. 여자와 눈을 못 마주친다”며 “어머니와 누나랑도 잘 못 마주친다. 쑥스러움이 많은 것 같아요”라고 말하며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용감한 형제는 “나는 심하게 사고뭉치였다. 학교를 그만두고 그쪽에도 발을 담궜다”고 자신의 과거를 밝혔다.

이어 용감한 형제는 “그리고 21살에 다 정리하고 음악의 길로 갔다"라고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해 눈길을 모았다.

또한 용감한 형제는 "어떤 음악을 들었는데, 내가 음악 만드는 건 진짜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애 최고의 자신감이 생겼다, 그 이후로 2, 3년 간 힘든 것도 모르고 재밌게 음악을 했다"며 음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