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청래, 재심신청서 접수 "조용히 지낼 계획"

입력 2016-03-12 15:26:19 | 수정 2016-03-12 15:26: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정청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정청래



정청래 의원이 재심신청서를 접수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서울 마포을) 의원이 12일 여의도 당사를 직접 찾아 재심신청서를 접수했다.

이날 재심 신청서를 낸 정청래 의원은 '공천 배제에 대한 심경이 어떠냐', '재심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무소속으로라도 출마할 계획이 있느냐' 등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정청래 의원측 관계자는 "정 의원은 당분간은 조용히 지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청래 의원의 공천 배제를 놓고 당내에서는 구제론이 일고 있다.

원혜영 추미애 최재성 박남춘 은수미 진성준 홍종학 의원 등은 SNS를 통해 정청래 의원 공천 배제에 대한 재고 필요성을 언급했고, 손혜원 홍보위원장도 전날 부산에서 열린 더민주 정책콘서트에서 "당에 청춘을 바친 사람이자 당을 위해 싸운 사람을 이렇게 내보내서는 안 된다. 무소속 출마를 해서라도 꼭 살아서 당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