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 직접 시청률 조사 "배달원으로 위장"

입력 2016-03-12 19:00:31 | 수정 2016-03-12 19:00: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이 직접 시청률 조사에 나섰다.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봄날은 온다 - 시청률 특공대' 프로젝트 2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봄철 시청률 사냥'에서 나선 무한도전 멤버들은 시청자들을 방문해 직접 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박명수와 유재석은 방송 전 MBC 앞에서 집결해 함께 출발했다. 하지만 호기롭게 나선 박명수는 카메라 밖에서 넘어졌다. 이에 유재석은 "저 형은 항상 카메라가 안 찍을 때 몸 개그를 해"라며 타박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지난 5일 저녁 '무한도전'이 본방송 되는 시간에 각 가정을 찾아 시청률을 집계하기로 했다.

이에 유재석과 박명수는 중국집 배달원으로 위장해 일반 가정집을 찾아 각 가정에서 TV로 어떤 프로그램을 시청하고 있는지 조사했고, 광희는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 주민들을 찾아 조사를 했다.

결과적으로 유재석은 총 5가구 중 1가구, 박명수는 3가구 중 2가구, 광희는 22가구 중 2가구를 기록해 자체 조사한 '무한도전'의 시청률은 16%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