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 직접 시청률 조사 "배달원으로 위장"

입력 2016-03-12 19:00:31 | 수정 2016-03-12 19:00: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이 직접 시청률 조사에 나섰다.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봄날은 온다 - 시청률 특공대' 프로젝트 2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봄철 시청률 사냥'에서 나선 무한도전 멤버들은 시청자들을 방문해 직접 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박명수와 유재석은 방송 전 MBC 앞에서 집결해 함께 출발했다. 하지만 호기롭게 나선 박명수는 카메라 밖에서 넘어졌다. 이에 유재석은 "저 형은 항상 카메라가 안 찍을 때 몸 개그를 해"라며 타박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지난 5일 저녁 '무한도전'이 본방송 되는 시간에 각 가정을 찾아 시청률을 집계하기로 했다.

이에 유재석과 박명수는 중국집 배달원으로 위장해 일반 가정집을 찾아 각 가정에서 TV로 어떤 프로그램을 시청하고 있는지 조사했고, 광희는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 주민들을 찾아 조사를 했다.

결과적으로 유재석은 총 5가구 중 1가구, 박명수는 3가구 중 2가구, 광희는 22가구 중 2가구를 기록해 자체 조사한 '무한도전'의 시청률은 16%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