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후의명곡' 에릭남, "가수라는 사실 알리고 싶다"

입력 2016-03-12 19:42:12 | 수정 2016-03-12 19:42: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에릭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에릭남



'불후의명곡' 에릭남이 자신의 고민을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작곡가 故 박춘석 편으로 전파를 탔다.

이날 '불후의명곡'에서 에릭남은 무대에 오르기 전 '불후의명곡'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오랫동안 힘들고 아쉬웠다. 많은 분들이 저를 방송인으로 알고 있더라"라고 토로했다.

이어 "아직 내가 노래를 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들이 있다. 하지만 이제부터라도 자신있게 가수 에릭남이라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불후의명곡'에서 에릭남은 "전 세계 스타들과 친구가 된 기분이 어떻냐"는 MC 문희준의 질문에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에 문희준은 "미란다 커와 SNS로 소통하느냐"고 물었고, 에릭남은 "꾸준히 소통 중이다"라고 밝히며 "이번 주에 클로이 모레츠가 오는데 또 같이 하기로 했다"고 밝혀 듣는이들로 하여금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정재형이 "옆에 있는 남상일을 인터뷰 한다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고 두 사람은 같은 의령 남씨라는 것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고 이에 서로 포옹해 '불후의명곡'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