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종원의3대천왕' 홍진영, "꼬리는 손으로 먹어야 제 맛"

입력 2016-03-12 20:30:24 | 수정 2016-03-12 20:30: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홍진영이 곰탕을 먹는 자신만의 방법을 공개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천왕'은 곰탕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백종원의 3대천왕' 스튜디오에는 서울 충정로 도가니탕 가게, 나주 곰탕 가게, 포항 소머리 국밥 가게의 사장이 출연해 각자만의 비법을 공개하며 곰탕을 요리했다.

시식에 나선 김준현과 홍진영은 잘 차려진 수육과 곰탕을 보고 흥분을 감추지 못 했다.

먼저 서울 충정로 도가니탕 가게의 음식을 앞에 둔 홍진영은 "꼬리는 손으로 먹는 게 정답이다"며 꼬리 부위의 수육을 집어 들었다.

한 입 베어 문 홍진영은 "이거는 아무데서나 먹을 수 있는 맛이 아니다"며 감탄했다.

한편 홍진영은 자신의 곰탕 먹는 방법에 대해 "말밥이다. 가끔은 따밥처럼 토렴해서 먹는 것도 별미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준현은 도가니 건더기를 건져 먹으면서 "보들보들하니, 입에 들어가자마자 어디 갔는지 사라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