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글로리데이' 김준면 분량 실종? "인간적으로 아쉽지만…" 솔직 고백

입력 2016-03-14 16:04:35 | 수정 2016-03-14 17:27: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글로리데이' 김준면기사 이미지 보기

'글로리데이' 김준면


영화 '글로리데이'가 베일을 벗었다. 이에 엑소 출신 수호, 김준면이 소감을 밝혔다.

14일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영화 '글로리데이' 언론 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열 감독, 배우 지수, 김준면, 류준열, 김희찬이 참석했다.

김준면은 "첫 필모그라피의 영화로 올리고 싶었던 영화다. 얼마나 나오느냐 보다 무엇을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준면은 분량에 대한 아쉬움이 없냐고 묻자 "인간 김준면으로서는 아쉽다.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으니까. 배우 김준면으로서는 모두가 몰입할 수 있을 때, 딱 잘 맞춰서 나와준 것 같다"고 영민하게 대답했다.

이어 "상우, 참 귀엽죠? 안쓰럽고. 제가 생각해도 그래요.(하하)"하고 덧붙였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상우(김준면)의 입대를 앞두고 용비(지수), 지공(류준열), 두만(김희찬) 등 스무 살 동갑내기 친구들이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소년과 성인의 기로에 선 네 청춘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단면을 꼬집는 '청춘의 기록'이다. 오는 3월24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