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글로리데이' 류준열 캐스팅 비화, 김준면 '입김' 작용?

입력 2016-03-14 17:08:56 | 수정 2016-03-14 17:49: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글로리데이' 류준열 김준면기사 이미지 보기

'글로리데이' 류준열 김준면


'글로리데이' 최정열 감독이 배우 김준면(수호), 류준열의 캐스팅 비화에 대해 털어놨다.

14일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영화 '글로리데이' 언론 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열 감독, 배우 지수, 김준면, 류준열, 김희찬이 참석했다.

아이돌 출신 배우로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선을 보인 김준면은 "꼭 제 첫 필모그라피였으면 했던 영화"라고 소감을 전했다.

최정열 감독은 김준면 캐스팅 목적에 대해 두 가지 이유를 들었다.

그는 "개인적으로 청춘, 성장 영화들이 젊은 배우들을 발굴해 낼 수 있다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 또 그 배우들이 가진 이미지를 깨고 싶었다. 김준면은 이 두 가지가 적절하게 조화가 된 배우"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중이 환상을 가질 수 있는 엑소에서의 화려한 모습과 가난한 성장 배경인 상우의 모습으로 상반된 캐릭터를 보여주면 관객들이 즐겁게 볼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최 감독은 상우 역 캐스팅에 오랜시간 공을 들였다. 그는 "어느날 김준면이 상우 사는 동네가 어디냐고 물어봤다. 얘기 꺼내기도 전에 상우의 감정선에 대해 먼저 생각하는 부분들이 기특했다"고 속내를 전했다.

김준면은 "캐릭터에 대해 이해하는데 대본과, 감독님과의 대화가 큰 도움이 됐다. 감독님과 영화도 같이 보고 정말 많은 시간을 가졌다. 영화 '소셜포비아'라는 영화도 보고. '양게(류준열 )'라는 친구를 보며 감독님이 '어떠냐'고 하시더라. 그래서 좋다고 함께 하고싶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류준열은 "절 캐스팅 한 것은 준면씬가요?"라고 말해 좌중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최 감독은 "전혀 영향이 없었다"고 일축했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상우(김준면)의 입대를 앞두고 용비(지수), 지공(류준열), 두만(김희찬) 등 스무 살 동갑내기 친구들이 여행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소년과 성인의 기로에 선 네 청춘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단면을 꼬집는 '청춘의 기록'이다. 오는 3월24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