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세돌-알파고, 마지막 승부…알파고 업그레이드 가능성 '촉각'

입력 2016-03-15 05:55:09 | 수정 2016-03-15 05:55: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의 마지막 승부를 앞두고 알파고의 업그레이드 가능성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알파고가 제4국의 패배 결과를 분석해 15일 제5국을 맞아 실력을 대폭 향상시킬 것"이라는 추측이 나돌고 있는 것.

하지만 제4국 때 알파고가 계속해서 이해할 수 없는 악수를 둔 것은 기계학습(머신러닝)에서 불가피하게 나타나는 현상으로 금세 고칠 수 있는 버그는 아니라는 것이 대다수 인공지능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알파고가 하루 만에 급격하게 업그레이드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것이다.

바둑 실력이 더 좋은 또 다른 알파고 버전이 제5국에 등판할 수 있다는 추측도 나돌고 있지만 구글 측에서 이미 제4국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모든 대국에서 같은 버전의 알파고를 쓴다"고 밝힌 상태다.

따라서 더 강력해진 알파고의 등장 여부는 대국 당일에야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세돌과 알파고의 마지막 대결은 15일 오후 1시부터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펼쳐진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