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베이비시터' 신윤주, "감정 표현 힘들다"더니 연기 합격점 받았나?

입력 2016-03-15 13:32:40 | 수정 2016-03-15 13:32: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윤주, '베이비시터'로 안방극장 신고식
베이비시터 신윤주기사 이미지 보기

베이비시터 신윤주


배우 신윤주가 ‘베이비시터’에서 몽환적인 느낌을 전달하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베이비시터’ 1회에서 신윤주가 장석류 역으로 첫 등장해 천은주(조여정 분)의 집에 베이비시터로 합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석류는 베이비시터로 합격한 후 은주의 남편 유상원(김민준 분)과도 첫 인사를 나누며 대학 선후배 사이이자 과거 상원의 강연를 들었다는 사실을 밝힌다. 이후 상원과 함께 책과 노래에 대해 이야기 나누며 친근하게 접근하던 석류는 상원의 부모님께도 좋은 인상을 남기게 되고 결국 남들 몰래 뜨거운 키스까지 나누게 된다.

신윤주는 극 중 상원과 은주의 집에 베이비시터로 들어와 티없이 밝은 성격으로 상원에게 가깝게 다가가지만 은주에게는 왕자가 공주가 아닌 시녀와 사랑에 빠지게 되는 명화에 대해 의미심장하게 해석하며 묘한 기류를 형성한다.

뿐만 아니라 상원의 친구인 영균(이승준 분)에게 호감을 느낀 석류는 이를 이용해 상원의 질투를 유발하며 청순 가련한 외모와 함께 몽환적인 매력을 발산해 극에 비밀스러운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이처럼 신윤주는 비밀을 품고 상원에게 거침없이 접근하는 당돌한 매력과 함께 복잡미묘한 감정들을 풀어내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최근 진행된 '베이비시터' 제작보고회에서 신윤주는 "한 가지 감정으로 표현하기 어려워서 연기수업도 받고 자료들도 보면서 최선을 다했다"라고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한편, '베이비시터'는 유복한 집안의 세 아이를 돌보는 보모와 그 집의 남편과 아내에게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