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클라라, '아시아 필름 어워드' MC 출격…본격 활동 복귀

입력 2016-03-16 11:49:11 | 수정 2016-03-16 11:49:11
글자축소 글자확대
클라라기사 이미지 보기

클라라


배우 클라라가 제 10회 ‘아시아 필름 어워드’(Asian Film Awards)의 사회자로 나선다.

클라라는 17일 더 베네시안 마카오에서 열리는 '제10회 아시아 필름 어워드'에서 마카오의 유명 가수인 SOLER와 함께 공동 진행을 맡아 유창한 영어실력을 뽐낸다.

클라라는 홍콩 배우 겸 가수 Pakho와 함께 2016년 가장 기대되는 스타에게 수여되는 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한다. 이날 클라라는 그녀의 매력을 더욱 빛내줄 싯가 30억의 고가의 쥬얼리를 착용할 예정이다.

최근 미국, 중국과 홍콩 등에서 중국 드라마와 영화 촬영을 마친 클라라는 영화제 이후 본격적으로 한국 활동을 준비한다.

홍콩 국제영화제 협회(HKIFF SOCIETY)의 주관 하에 2007년부터 시작된 '아시아 필름 어워드'(AFA)는 아시아 영화의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달성한 영화 예술인들에게 상을 수여하는 시상식이다.

올해 아시아 필름 어워드에는 영화 '내부자들'의 이병헌이 남우주연상에, 영화 '베테랑'과 류승완 감독이 각각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후보에 올랐고, '차이나 타운'의 김혜수가 여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암살' 오달수와 '검은 사제들'의 박소담은 남녀조연상에, '강남 1970'의 설현은 신인상에 노미네이트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