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분당 예비군 실종' 30세 남성 6일째 행방불명…실종 전단 SNS 확산 중

입력 2016-03-16 16:05:34 | 수정 2016-03-16 16:05: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분당 예비군 실종

분당에서 30세 남성이 예비군 훈련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됐다.

지난 14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 주민센터에서 예비군 훈련을 받은 뒤 자전거를 타고 귀가하던 신원창(30)씨가 행방불명돼 6일째 실종상태다.

경찰은 범죄 관련성이 있다고 보고 형사과로 사건을 이관해 수사하고 있다.

신씨는 같은 날 오후 5시 45분께 자택에서 15분 정도 떨어진 초등학교 앞 CCTV에 마지막 모습이 찍혔다. 휴대전화는 11일 오후 4시 30분께 지하철 분당선 오리역 1번 출구 인근에서 신호가 끊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분당 예비군 실종 사건과 관련, 신씨를 찾고 있는 전단이 제작돼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