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볼티모어, 김현수 대안 찾고 있나" 미국 언론 부정적 전망

입력 2016-03-17 09:23:21 | 수정 2016-10-26 22:56: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볼티모어선 홈페이지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볼티모어선 홈페이지 캡처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지역 언론으로부터 집중 포화를 맞았다.

볼티모어선은 16일 ‘볼티모어 구단은 고전 중인 김현수의 대안을 고르고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김현수 대체자 물색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볼티모어는 팀 출루율을 높이기 위해 2년간 700만 달러를 투자했지만 김현수가 이 레벨에서 경쟁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현수는 잠재력을 기대하게 할 만큼의 배트 스피트나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남은 2주 동안 가능성을 증명하지 못한다면 불편한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볼티모어선은 “김현수에겐 마이너리그 거부권이 있기 때문에 민감한 문제” 라면서도 “하지만 구단이 대안을 준비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김현수는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메이저리그시범경기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타율은 0.103에서 0.097로 떨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