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박' 첫 촬영 현장, 여진구 앞 기생 누님들은 지금 '100% 현실 웃음'

입력 2016-03-16 08:18:20 | 수정 2016-03-16 09:44:05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박 여진구 첫 촬영
대박 여진구 첫 촬영 /SBS기사 이미지 보기

대박 여진구 첫 촬영 /SBS


‘대박’ 여진구의 변신, 심상치가 않다.

오는 28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연출 남건)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장근석 분)과 그의 아우 연잉군(여진구 분/훗날 영조)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이다. 특별한 소재, 탄탄한 스토리, 세대를 아우르는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 등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첫 방송 전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대박’은 1차, 2차 티저 영상을 기습적으로 공개하며 기대감을 북돋았다. 티저 영상에서는 극을 이끌어 가는 두 젊은 남자 배우 장근석과 여진구가 독보적이고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휘했다. 연잉군 역의 여진구는 만만치 않은 연기 변신을 예고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런 가운데 지난 15일 ‘대박’ 제작진은 여진구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만으로도 여진구가 기존의 사극 출연작에서 보여줬던 모습과는 사뭇 다름을 짐작할 수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여진구는 한복에 갓을 쓴 채, 어두운 공간에 앉아 있다. 여진구의 곁에는 화려한 색감의 의상, 그보다 더 화려한 장신구로 치장한 여성들이 여러 명 둘러 앉아 있다. 여인들에게 둘러싸인 여진구. 지금까지 사극 속 여진구의 이미지와는 180도 달라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여진구의 한층 깊어진 눈빛, 날카로운 캐릭터 표현력이 감탄을 유발한다. 승부에서 승리한 듯 고개를 숙인 채 두 손을 번쩍 들거나, 기생으로 보이는 여인을 미소로 바라보는 모습은 ‘한량’과도 같은 느낌을 자아낸다. 반면 상대를 매섭게 바라보는 눈빛은 차갑고 예리하다. 같은 사람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정교한 여진구의 연기가 ‘대박’에서 어떻게 빛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여진구는 극 중 연잉군 역을 맡았다. 연잉군은 무수리 출신인 숙빈 최씨(윤진서 분)의 몸에서 태어난 왕의 아들. 하지만 결핍된 상황을 겪으며 냉철해질 수밖에 없는 인물이다.

여진구의 첫 촬영을 지켜본 현장 관계자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하지만 카메라가 돌아가는 순간, 누구보다 먼저 몰입하고 연잉군 그 자체가 되는 여진구의 열연이 돋보였다. 더 이상 소년이 아닌, 진짜 청년이 된 여진구의 연기 변신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대박’은 천하와 사랑을 놓고 벌이는,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과 그 아우 영조의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 액션과 승부, 사랑, 브로맨스가 모두 담긴 팩션 사극이다. 현재 방송 중인 SBS ‘육룡이 나르샤’ 후속으로 3월 28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