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원정 성매매 의혹' 여가수 C양, 밤늦게 나타난 곳이…

입력 2016-03-16 10:44:01 | 수정 2016-04-21 13:00: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원정 성매매 의혹으로 논란이 된 유명 여가수 C양이 검찰에 출두했다.

16일 더팩트에 따르면 15일 밤 여가수 C양이 검찰에 극비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해당 매체는 C양이 모자를 푹 눌러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난 모습을 포착했다.

과거 성현아 사건의 알선 브로커로 알려진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41)씨와 직원 박모(34)씨가 지난 4일 여배우와 지망생 등을 국내·외 재력가에게 소개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구속됐다.

이들은 지난해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A씨(45)로부터 3500만원을 받고 걸그룹 출신 여배우 L양과의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해 5월에는 C양 등 또 다른 여성 2명을 추가로 알선하는 등 총 4회 성관계 대가로 총 90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C양은 강씨의 알선을 통해 지난해 3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재 한 호텔에서 재력가인 재미교포 사업가와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