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역대급 '男男케미' 등극할까…'기억' 이성민-이준호, 감동의 브로맨스 예고

입력 2016-03-16 11:11:57 | 수정 2016-03-16 14:2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tvN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tvN 제공


[ 한예진 기자 ] '미생' 오과장-장그래, '응팔' 정환-정봉, '시그널' 박해영-이재한까지…. tvN 금토 드라마의 흥행공식 중 하나인 '男男케미'가 또 다시 폭발할 예정이다.

1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변호사 '박태석(이성민 분)을 중심으로 일어나는 휴먼 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40대 인생의 황금기에 찾아온 알츠하이머로 인해 인생이 바뀐 박태석과 그의 어소시에이트 변호사(로펌의 신입 변호사)인 '정진(이준호 분)'은 여러 사건들을 함께 해결해나가며 돈독한 파트너십을 쌓아간다.

정진은 권력지향적인 박태석을 싫어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태석의 진심을 알게되며 점점 형제와 같은 우애를 만들어간다. 정진은 태석이 알츠하이머란 사실을 주변 사람들이 눈치 채지 못하도록 순간순간 기지를 발휘해 나간다.

또, 점차 기억을 잃어가는 태석이 상처 받지 않도록 가장 가까운데서 숨은 조력자로의 역할을 해나간다. 이 과정에서 이성민과 이준호는 때론 웃픈 상황에서 유쾌함을, 때론 가슴 쓰라린 절절한 상황에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이성민과 이준호의 브로맨스가 예고된 가운데, 이성민은 "남자랑 썸 타는게 내 전문이다. 지금 분위기로 봤을 땐 준호가 미생 때 임시완(장그래 역)을 뛰어넘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성민과 이준호가 tvN 금토드라마의 흥행 공식인 '男男케미'를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두 배우의 빛나는 브로맨스는 오는 18일 저녁 8시30분 tvN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