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에 "징징거릴 시간 없다" 상남자의 호통

입력 2016-03-17 08:26:58 | 수정 2016-03-17 08:26:58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 사진=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 사진=방송화면 캡쳐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의 애틋함이 더욱 깊어졌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는 강진이 발생한 우르크에서 본격적인 구조 활동을 벌이는 유시진(송중기)과 강모연(송혜교)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강모연은 발전소에서 발견된 두 명의 환자를 두고 선택의 기로에 빠졌다. 두 사람 사이에 연결된 구조물 때문에 둘 중 한 명만 살 수밖에 없는 잔혹한 상황이 펼쳐졌기 때문.

이에 유시진은 모연을 따로 불러냈고 “이런 경우, 현장에선 구조수칙을 따르는 게 원칙이다”라며 “의사의 판단에 따라 생존확률이 높은 구조자를 먼저 구조한다”고 설명했다. 즉 모연의 결정에 따라 두 환자의 생과 사가 갈리게 된 것.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그리고 극한 상황에 혼란스러울 틈조차 없었던 모연에게는 가장 힘든 순간이었다. 때문에 시진은 조언을 구하는 모연에게 되레 냉정히 말하며 의사로서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시간을 줬고, “잘하고 있는 겁니다. 이런 상황에선 엉망으로 뭐라도 하거나 아무것도 안 하고 죽게 하거나 둘 중 하나밖에 할 게 없습니다. 징징거릴 시간은 더더욱 없고”라며 냉정한 자세를 취했다.

이후 모연에게 구조작업을 하다 다친 어깨를 치료받게 된 시진. 아무 말 하지 않았지만, 모연은 걱정 가득한 시진의 마음을 읽은 듯, “괜찮다”고 말했고 그는 “강선생이 이 현장에 있어서 다행입니다. 함께 싸워줘서 고마웠습니다”라는 진심으로 답했다. “되게 보고 싶던데. 무슨 짓을 해도 생각나던데. 몸도 굴리고 애도 쓰고 술도 마시고 다 해봤는데, 그래도 너무 보고 싶던데”라는 덤덤하지만, 속 깊은 고백도 잊지 않고 말이다.

긴급한 상황에 재회의 회포를 풀 틈도 없이 숨 가쁘게 구조 활동을 펼치다 보니 시진이 다치고 나서야 모연의 치료를 받으며 진심을 털어놓을 수 있었던 두 사람. 그렇기에 시진과 모연의 대화에는 마디마다 애틋함이 묻어났고, 진심이 담겨있었다. 치료 때문에 서로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못했음에도 담담히 마음을 고백하는 시진과 조용히 듣고 있는 모연이 설레고 따뜻했던 이유일 터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