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병호, ML 완벽 적응했나 … '보스턴 수호신' 우에하라 상대 2타점 2루타

입력 2016-03-17 16:58:15 | 수정 2016-10-26 22:55: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에하라 고지를 상대하고 있는 박병호. 사진=현지 중계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우에하라 고지를 상대하고 있는 박병호. 사진=현지 중계 캡처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7경기로 늘렸다.

박병호는 17일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센추리 링크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두 번째 타석까지 소득 없이 물러났던 박병호는 5회 말 2사 1, 2루에 세 번째 타석을 맞았다. 상대는 지난 시즌까지 보스턴의 마무리로 활약한 일본인 투수 우에하라 고지.

한일 투타 대결의 승자는 박병호였다. 그는 우에하라의 5구를 통타해 펜스를 원바운드로 맞히는 2루타로 2타점을 올렸다.

우에하라는 박병호에게 일격을 당한 직후 강판됐다.

득점권에서 장타력을 과시한 박병호는 시범경기 타점을 9개로 늘렸다. 타율은 0.360에서 0.357(28타수 10안타)로 조금 내려갔다.

미네소타는 박병호를 포함한 타선의 폭발로 12안타를 몰아치며 9 대 4로 승리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