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상현 "욱씨남정기, 중국 진출 가능성 있다" 자신감 폭발

입력 2016-03-17 14:58:13 | 수정 2016-03-17 18:10: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욱씨남정기' 윤상현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욱씨남정기' 윤상현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윤상현이 촬영 비화와 함께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JTBC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사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이형민 PD를 비롯해 이요원, 윤상현, 황찬성, 임하룡, 손종학, 유재명, 김선영, 송재희, 황보라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윤상현은 "재미있는 신을 찍고나면 항상 감독님께서 '상현씨, 홍콩으로 가요. 왜 한국에 있어요'라고 말씀하셨다. '주성치보다 더 웃겨요'라고 하시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주성치나 짐캐리가 출연하는 웃긴 영화를 많이 봐서 그런지 표정을 움직여가며 연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이번 드라마도 대사보다 온몸으로 연기하는 게 많다"며 "'욱씨남정기'는 중국 진출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자신감을 드러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욱씨남정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욱하는 성질을 가진 옥다정(이요원 분)과 소심하고 착해빠져 늘 당하기만 하는 남정기(윤상현 분)가 펼치는 100% 생활밀착형 드라마로, 답답한 일상을 시원하게 뻥 뚫어줄 '욱여사'의 고군분투를 담는다.

이요원, 윤상현 등 내공 탄탄한 명품 배우들의 '꿀조합' 라인업으로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욱씨남정기'는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