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분당 예비군 실종 사건, 신원창씨 집 450여m 앞 오리역서 결국…

입력 2016-03-17 14:25:08 | 수정 2016-03-17 15:20: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분당 예비군 실종자 신원창씨, 일주일만에 오리역서 숨진채 발견
분당 예비군 실종사건, 숨진채 발견 /사진=분당경찰서기사 이미지 보기

분당 예비군 실종사건, 숨진채 발견 /사진=분당경찰서


분당 예비군 실종사건 신원창씨, 오리역 인근 빌당서 주검으로 발견

예비군 훈련을 마친 뒤 실종된 신원창(29)씨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17일 신원창(29)씨가 분당구의 한 건물 지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지하철 분당선 오리역 1번 출구 근처 건물 지하다.

이곳은 예비군 훈련이 있었던 주민센터에서 직선거리로 1.2㎞, 신씨 집에서 직선거리로 450m가량 떨어진 곳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현장을 보존하고 감식반을 기다리고 있다. 추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사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아직 사건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을 보존한 채 감식반을 기다리고 있다"며 "시신에 외상이 있는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씨는 지난 10일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주민센터에서 예비군 훈련을 받은 뒤 자전거를 타고 귀가하던 중 행방불명됐다.

CCTV 조사 결과 신씨는 훈련 당일 주민센터 인근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한 뒤 밖으로 나와 오후 5시 45분께 불곡초등학교 앞을 지나는 모습이 마지막 행적이었다.

신씨 휴대전화는 11일 오후 4시 30분께 지하철 분당선 오리역 1번 출구 인근에서 신호가 끊긴 것으로 조사됐고, 그 주변에서 신씨가 타던 자전거도 발견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