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욱씨남정기' 이요원 "코믹 연기는 부담…과거 시트콤 찍을 때 혼났다"

입력 2016-03-17 15:45:18 | 수정 2016-03-17 15:45: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욱씨남정기' 이요원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욱씨남정기' 이요원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이요원이 코믹 연기에 대해 부담감을 토로했다.

JTBC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 제작발표회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사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이형민 PD를 비롯해 이요원, 윤상현, 황찬성, 임하룡, 손종학, 유재명, 김선영, 송재희, 황보라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요원은 이번 작품에 대해 "이런 장르는 처음이다. 내가 코믹한 연기는 잘 못하는 것 같다. 어릴 때 시트콤하면서도 못 한다고 혼났던 기억이 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대본을 봤는데 나는 코믹하게 연기할 부분이 없어서 처음부터 감독님께 진지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윤상현도 대본보다 더 재미있게 하고, 감독님도 나에게 코믹한 것을 요구해 당황스러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요원은 "오늘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니 교묘하게 잘 섞여서 나온 것 같다. 생각했던 것보다 만족한다"며 "내 이미지가 단아하고 조용해서 이 캐릭터가 다르게 보일 수 있지만 크게 다른 것 같진 않다. 내 안에 있는 것들을 꺼내서 자연스럽게 연기하려고 했다"고 전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욱씨남정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욱하는 성질을 가진 옥다정(이요원 분)과 소심하고 착해빠져 늘 당하기만 하는 남정기(윤상현 분)가 펼치는 100% 생활밀착형 드라마로, 답답한 일상을 시원하게 뻥 뚫어줄 '욱여사'의 고군분투를 담는다.

이요원, 윤상현 등 내공 탄탄한 명품 배우들의 '꿀조합' 라인업으로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욱씨남정기'는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