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레드벨벳 '7월 7일'…칠월 칠석의 의미는

입력 2016-03-17 21:16:03 | 수정 2016-03-17 21:16:18
글자축소 글자확대
레드벨벳 '7월 7일'기사 이미지 보기

레드벨벳 '7월 7일'


레드벨벳이 '7월 7일'이라는 타이틀로 돌아왔다. '7월 7일'은 1년에 단 한 번 견우와 직녀가 만나는 날이다.

설화 속 직녀는 길쌈을 잘하고 부지런한 선녀로, 하느님이 매우 사랑해마지않았다. 그러나 은하수 건너편의 목동(견우)와 혼인한 이후 이들 부부는 신혼의 단꿈에 젖어 매우 게을러졌다. 그러자 하느님은 크게 노하여 그들을 은하수를 가운데 두고 떨어져 살게 하고, 한 해에 한 번 칠월칠석날만 같이 지내도록 했다.

견우와 직녀의 그러한 사정을 알고 불쌍히 여긴 까마귀와 까치는 해마다 칠석날이 되면 하늘로 올라가 은하수에 다리를 놓아 준다.

레드벨벳 '7월 7일'은 이렇게 가슴 아픈 ‘견우와 직녀’설화가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