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돌계 신흥 뇌섹남, 아스트로 차은우의 과거

입력 2016-03-18 14:00:48 | 수정 2016-03-18 14:00: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스트로 소속사 측 "차은우, 대학 입학도 특례 없이…서울대 법학도 꿈꿨다"
아스트로 차은우 /사진=판타지오 뮤직기사 이미지 보기

아스트로 차은우 /사진=판타지오 뮤직


신인그룹 아스트로의 멤버 차은우가 가요계 '뇌섹남'으로 떠올랐다.

아스트로 차은우의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차은우는 수리중학교 재학 시절 전교 3등안에 들었던 수재"라며 "서울대 진학 후 판사의 꿈을 키웠었다"라고 18일 밝혔다.

차은우가 보이그룹 멤버가 된 사연은 우연히 중학교 3학년 학교축제에 참가하면서 부터다. 그는 뛰어난 스타성을 알아본 판타지오 관계자의 눈에 띄여 즉석에서 캐스팅이 된 것.

소속사 측은 차은우와 부모를 설득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했다는 후문. 현재 성균관대학교 연기예술학과 1학년에 재학, 특례 없이 스스로 입학한 사실도 조사됐다.

차은우는 지난 8일 KBS 2TV ‘1대 100’에서 마지막까지 살아남아 '뇌섹남'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받았다.

한편 차은우는 아스트로 런칭 쇼케이스로 데뷔 이후 1주일만에 중국 최대 드라마제작사인 화책(華策)그룹에서 드라마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 러브콜을 현재 구체적인 스케쥴을 조율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