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분당 예비군 실종자, 부검 결과 목맴사 "기계실 안으로 스스로 들어가…"

입력 2016-03-18 15:22:36 | 수정 2016-03-18 15:2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분당 예비군 실종 사건, 경찰 "국과수 부검 결과 목맴사"
분당 예비군 실종 사건, 부검 결과 '목맴사'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분당 예비군 실종 사건, 부검 결과 '목맴사' /사진=연합뉴스


예비군 훈련을 후 귀가하던 중 실종됐다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분당 예비군 실종 사건'의 신원창(29)씨의 사인이 밝혀졌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1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목맴'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폭행이나 억압의 흔적이 없고, 신 씨 몸을 묶은 매듭은 스스로도 묶을 수 있는 형태라는 국과수의 구두 소견을 전했다.

이에 시신에 특별한 외상이 없고 군복에도 손상이 없는 점을 감안, 신씨가 숨지기 전 성남시 오리역 인근 건물의 기계실 안으로 들어갔다고 추정하고 있다.

또 경찰은 건물 주변 CC(폐쇄회로)TV 영상 분석을 통해 신씨가 10일 오후 6시께 혼자 이 건물 지하로 들어갔고 같은날 오후 5시부터 오후 11시 사이까지 신씨 이외 현장에 들어간 사람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 확인을 위해 신씨의 통화내역 및 건물 내외부 영상 등을 추가 분석하고 있다.

신씨는 지난 10일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주민센터에서 예비군 훈련을 받은 뒤 자전거를 타고 귀가하던 중 행방불명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