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억' 대쪽 신입 이준호, 임시완의 질투 만큼 '케미' 만들까

입력 2016-03-18 21:07:59 | 수정 2016-03-18 21:07: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억기사 이미지 보기

기억


18일 tvN 드라마‘기억'에서 박태석(이성민)과 정진(준호)이 갈등을 빚었다.
의료사건 변호에 대한 견해 차 때문이었다.

박태석은 로펌 신입 변호사 정진과 함께 한국그룹 한국대학병원 의료 소송 관련 사건을 조사했다. 그리고 이 조사에서 정진은 한국대학병원측이 중대한 실수를 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에 정진은 박태석에게 “명백한 의료 사고입니다. 유가족과 합의를 하는게…”라고 말했고 박태석은 “우리 클라이언트가 의뢰한 게 아니야”라고 답했다.

한편, tvN 드라마 '미생'에서 이성민과 호흡을 맞췄던 임시완은 ‘기억’ 제작발표회에서 이성민이 “’기억’에서 이준호와의 케미가 ‘미생’ 임시완을 뛰어 넘을 것”이라고 말했던 것을 의식한듯 '기억' 이성민 "이준호, 임시완 뛰어넘는 케미 나올 것"이라고 쓰인 커피차를 선물해 팬들에게 즐거움을 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