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스케치북’ 장범준, "버스커버스커 내게 큰 존재"

입력 2016-03-19 09:30:01 | 수정 2016-03-19 09:3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장범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장범준



‘유희열의스케치북’ 장범준이 버스커버스커 해체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스케치북’에 출연한 장범준은 ‘벚꽃엔딩’에 대해 “하늘이 준 선물”이라고 말했다.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 MC 유희열은 “옆에 벚꽃좀비가 앉아있다”며 “대한민국에 이런 노래가 없다. 왜 그렇게 봄의 노래로 각인될 정도일까 생각했더니 멜로디와 가사가 정말 한 몸이다”고 장범준의 노래를 극찬했다.

이에 장범준은 “사실 벚꽃축제때 남자 넷이 갔는데 연인들이 사랑하는걸 보기 싫었다”며 “그래서 벚꽃이 빨리 졌으면 좋겠다는 의도로 만들었다”고 털어놨다.

또 유희열은 "이렇게 무대를 즐기는 가수는 오랜만이다"라고 말했고, 장범준은 "그냥 하는거다"라면서도 "저기 남자 관객 분이 제 친구처럼 생겼는데 그분이 저를 너무 사랑하는 눈빛으로 노래를 따라 부르셨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 장범준은 버스커버스커 해체설에 대해 해명했다.

장범준은 "내 솔로 활동은 해체해서 하는 게 아니다. 음악을 공부하기 위해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장범준은 "버스커버스커는 내게 크다. 잘해야할 것 같다. 시도보다 기대하시는 만큼 만족을 드리고 싶다. 조심스럽게 답변한 것"이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