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스케치북' 장범준, "자신감 없어 방송 못 나왔다"

입력 2016-03-19 14:16:39 | 수정 2016-03-19 14:1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장범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장범준



'유희열의스케치북' 장범준이 방송에 나오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KBS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는 버스커버스커 장범준이 출연해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 유희열은 장범준에게 "방송에서 모습을 보기가 힘들었다. 항간에는 나얼과 장범준이 사이버 가수일거라는 얘기도 돌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희열이 "프로그램을 7년동안 진행하고 있는데 처음 만난다"고 하자 장범준은 "자신감이 없어서 못 나왔다"고 답했다.

이어 장범준은 "사실 자신이 없다.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고, 이를 들은 유희열은 "어떻게 내 앞에서 노래를 못한다고 할 수 있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 장범준은 '벚꽃엔딩'에 대해 "저한텐 하늘이 준 선물이다"고 말했다.

장범준은 "천안 축제 때 남자 네 명이서 걷다가 벚꽃이 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저는 연인과 헤어졌는데 벚꽃이 피니까 다른 사람들은 연애하고 사랑을 하고 있더라"며 "그런 모습을 보기가 싫었다. 빨리 벚꽃이 졌으면 해서 제목만 그렇게 지었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이런 의도로 만들었지만 봄의 찬가가 됐고 벚꽃연금이라고 말하고 있지 않냐"고 말해 '유희열의스케치북'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